코이카, 팜슈가 비즈니스 체계 마련 통한 캄보디아 농민 수익 창출 지원

최미경

2019.08.12

148

지구촌
제공일자 : 2019.08.12.(월)

문의 : 홍보실 최미경 전문관(T.031-740-0706)

혁신사업실 임예지 직원(T.031-740-0555)


코이카, 팜슈가 비즈니스 체계 마련 통한 캄보디아 농민 수익 창출 지원


- ㈜꽃피는 아침마을과 캄보디아 농민 지원 위한 IBS 파트너 약정 체결

- 3년 동안 13억 원 지원해 위생문제, 품질관리, 유통판매 채널 해결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코이카 포용적 비즈니스 솔루션(IBS)* 프로그램 파트너 기업으로 선정된 ㈜꽃피는 아침마을과 ‘캄보디아 팜슈가 비즈니스 가치사슬 구축사업’ 약정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포용족 비즈니스 솔루션(IBS) : 민간기업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에서 프로젝트 사업을 진행해 현지 경제성장과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코이카와 민간기업이 공동으로 재원을 마련해 사업을 수행한다.


이번 약정체결로 코이카와 ㈜꽃피는 아침마을은 캄보디아 현지기업 헤세드 애그리컬쳐 트레이딩 Co., Ltd(이하 헤세드)와 협력, 3년 동안 13억여 원을 투입해 ‘캄보디아 팜슈가 비즈니스 가치사슬 구축사업’을 수행한다. 재원은 코이카가 67%인 8억7,000만 원을, ㈜꽃피는 아침마을과 헤세드는 33%를 4억3,000만 원을 분담해 마련한다.


팜슈가는 캄보디아 특산품으로 15년 이상 자라난 팔미라 팜나무에서 얻은 꽃 액즙을 수분만을 제거해 만든 천연 감미료다. 당지수가 일반 설탕이나 벌꿀보다 낮아 몸에 천천히 흡수되며 폴리페놀과 칼륨, 철분, 비타민, 코엔자임 Q10, 엽산 등 각종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어 건강한 천연 감미료로 주목받고 있다.


팜슈가는 주로 현지에서 농사를 짓기 어려운 시기인 건기에 해당하는 12월부터 그 다음해 6월까지동안 현지 농민들의 주 수입원이 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캄보디아 내 팜슈가 비즈니스는 생산단계 위생문제, 품질관리, 불안정한 유통·판매 채널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어 현지 농민들의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KOICA와 ㈜꽃피는 아침마을은 헤세드와 팜슈가 생산단계부터 유통 및 판매단계까지 비즈니스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우선 캄보디아 중부 캄포츠낭과 캄보디아 서남부 캄퐁스프 두 개 지역이 농민협동조합을 설립하고 현대화된 팜슈가 가공장 설립을 진행한다. 또 상품의 판매채널을 다양화하고 팜슈가 파생상품 개발 및 브랜드화를 통해 팜슈가 판매를 확대한다.


코이카 혁신사업실 관계자는 “이 사업은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KOICA와 유통 전문성 및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있는 국내 기업과 농업전문성을 보유한 현지 사회적기업이 협업하여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는 사업”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캄보디아 팜슈가 농부들의 빈곤감소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코이카는 다양한 형태의 IBS사업으로 개발도상국 내 일자리를 창출하고 생산자 자립을 지원해 현지 주민의 수익 증대를 목표로 한다.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와 코이카 포용적 비즈니스 솔루션(IBS) 프로그램 파트너 기업으로 선정된 ㈜꽃피는 아침마을로부터 비즈니스 시스템 구축 경험을 공유받을 캄보디아 팜슈가 농민들이 앞으로 생산할 제품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코이카 (KOICA·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코이카는 지난 1991년 설립된 이래 르완다, 요르단, 캄보디아, 페루 등 44개국에서 교육, 보건·의료, 공공행정, 기술·환경·에너지, 농림수산 분야에서 프로젝트 사업, 국내초청연수, 전문가파견, 해외봉사단 파견, 개발 조사, 인프라 구축, NGO 지원, 재난복구지원, 국제기구협력사업 등을 하는 대한민국 대외무상협력사업 수행기관이다. 끝.

이전글

코이카, 나이지리아에서 ‘전자정부 확산’ 워크숍 개최

다음글

코이카, 필리핀 건강보험청 공무원 대상 초청연수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