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대한항공에 스리랑카 해외파견인력 안전지원 감사패 수여

최미경

2019.08.22

82

지구촌
제공일자 : 2019.08.21.(수)

문의 : 홍보실 정명화 홍보관(T.031-740-0703)

인재경영실 표경주 직원(T.031-740-0222)


코이카, 대한항공에 스리랑카 해외파견인력 안전지원 감사패 수여


- 스리랑카 콜롬보 연쇄테러 시 코이카 파견인력 후송 및 안전지원 공적 인정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21일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대한항공에 대한 ‘해외파견인력 안전지원’ 유공 포상 전수식을 개최했다.


코이카는 지난 4월 21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발생한 연쇄 폭탄테러 당시 현지에서 활동 중인 봉사단원, 자문단 등 63명의 코이카 파견인력의 신속한 후송과 안전을 지원해 준 대한항공의 공적을 인정하여 감사패를 수여했다.


스리랑카 테러 발생 당일, 코이카는 파견인력에 대한 본국 대피를 신속히 결정하였으나, 미국 등 다수 국가들이 동시에 본국 대피를 실시하여 항공편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 있었다.


당시 대한항공 콜롬보 지점은 현지 휴일(노동절)임에도 불구하고 비상출근하여 코이카 파견인력의 안전하고 신속한 철수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협조했다. 특히, 지방에서 활동하는 봉사단원의 긴급 수송을 위해 타 국적 항공사에 협조를 요청하고, 공항에 한국어 가능 현지직원을 전담 배치하여 탑승까지 안전한 수속을 지원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대한항공의 신속한 조치와 협력에 대해 사의를 표하며 “향후에도 코이카는 글로벌안전센터를 통해 분쟁취약국 등 생활환경이 열악한 개발도상국에 파견된 우리 국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21일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개최한 대한항공 해외파견인력 안전지원 감사패 수여식에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우측)과 지상휘 대한항공 총무부 팀장(좌측)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개최한 대한항공 코이카 해외파견인력 안전지원 감사패 수여식에서 (왼쪽부터) 김상철 코이카 글로벌안전센터장, 배지현 대한항공 총무부 과장, 지상휘 대한항공 총무부 팀장,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임정희 코이카 인재경영실장, 전경식 코이카 월드프렌즈사업팀 차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코이카 (KOICA·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코이카는 지난 1991년 설립된 이래 르완다, 요르단, 캄보디아, 페루 등 44개국에서 교육, 보건·의료, 공공행정, 기술·환경·에너지, 농림수산 분야에서 프로젝트 사업, 국내초청연수, 전문가파견, 해외봉사단 파견, 개발 조사, 인프라 구축, NGO 지원, 재난복구지원, 국제기구협력사업 등을 하는 대한민국 대외무상협력사업 수행기관이다.

이전글

코이카, 과테말라 발전 위한 개발협력 기본협정 체결

다음글

코이카, 우즈벡-대한민국 한의진료센터 재활물리치료실 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