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ICA로고

홍보마당

  • KOICA 뉴스
  • 공지사항
  • KOICA 헤드라인
    • KOICA 본부
    • KOICA 해외사무소
  • 언론에 비친 코이카
    • 언론보도
    • 보도자료
  • 멀티미디어뱅크
  • 홍보간행물
    • 브로셔
    • 리플렛
    • 뉴스레터
    • 뉴스레터
    • KOICA연보
    • 함께읽는 KOICA사업 이야기
    • 공모전 수상작 모음집
    • 논문공모수상집
    • KOICA카툰
    • 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DIP) 소개자료
  • 홍보이벤트
    • 견학프로그램
    • 국제개발협력 특별강의
    • 글짓기공모전
    • 논문공모전
    • 지구촌체험관
  • 청소년마당
  • 홍보대사
HOME > 홍보마당 > KOICA헤드라인_본부
POSTING PRINT
KOICA헤드라인_본부
제목 KOICA-미국 평화봉사단, 한․미 민간교류 확대에 기여
작성일 2018-10-08
첨부파일

KOICA-미국 평화봉사단, 한?미 민간교류 확대에 기여

 

 

- 625 직후 한국서 결핵퇴치 등 담당…50년 만에 재방문, 발전상에 감격

- KOICA 봉사단원과 만나 활동경험 공유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 KOICA에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힘썼던 미국 평화봉사단원이 방문했다.

 

KOICA5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KOICA 본부 대강당에서 미국 평화봉사단 동창회(FoK)* KOICA 방문 행사를 개최했다.

※평화봉사단 동창회(FoK : Friends of Korea) : 우리나라에서 평화봉사단으로 활동했던 미국인들을 중심으로 양국의 우호관계 증진을 위해 2013년에 설립된 비영리기관이다. 주요회원은 평화봉사단?주한미군 출신자로 한국 발전 관련 영상자료 및 평화봉사단 활동 자료집 제작, 한인단체 후원 등이다.

 

◎평화봉사단과 그 뒤를 이은 KOICA

평화봉사단은 케네디 대통령의 뉴프론티어 정책에 따라 1961년에 창설된 미국 정부 자원봉사기관이다. 우리나라에는 1966년부터 1981년까지 15년 동안 2천 여 명을 파견했으며 주로 결핵퇴치 등 보건 사업에 참여하거나 영어교사로 활동했다.

 

평화봉사단의 봉사정신을 이어 받아 만들어진 KOICA 해외봉사단은 1990년부터 올해 8월까지 모두 13,603명의 봉사자를 개발도상국에 파견하고 있다. 이들은 공공행정?교육?농림수산?보건?산업에너지 분야에서 현지 주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문화 교류를 통한 양국 국민의 상호이해 증진을 통해 우호협력관계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KOICA를 방문한 평화봉사단

이번 행사에 초청된 인원은 제라드 크르직 FoK 회장, 브루스 풀턴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교수, 낸시 켈리 헬스 발런티어스 오버시즈(HVO) 이사를 포함해 모두 80명이다. 이중 풀턴 교수는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고 본국으로 돌아가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조세희)’, ‘저기 소리 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최윤)’ 등 한국소설 150여 편을 번역?출간했다. 지난 8월에는 만해 한용운 선생의 사상과 업적을 기리는 만해축전의 백미인 제22회 만해대상 시상식 문예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해 명실상부 한국문학 전문가로서 다시 한 번 입지를 다졌다.

 

이미경 KOICA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1950년 당시 한국은 절망적이었지만 미국 정부의 지원과 평화봉사단의 도움 덕분에 지난 50년 동안 우리가 눈부신 성장을 할 수 있었다“KOICA는 평화봉사단으로부터 배운 봉사정신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이루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크르직 회장은 환영답사를 통해 한국에서 봉사했던 동료들과 눈부시게 발전한 한국에 다시 방문할 수 있게 돼 진심으로 기쁘다평화봉사단의 활동이 KOICA로 이어졌듯 KOICA의 활약이 개발도상국의 동기부여가 돼 긍정적인 도미노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미 간 민간교류 견인차 역할을 할 KOICAFoK

FoK 회원들은 이날 봉사의 의미와 우리나라에서 활동했을 당시 경험을 공유했다. 50여 년 만에 눈부신 성장을 한 한국 방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KOICA 봉사단 사업 현황에 대해 듣고 동티모르와 인도네시아에서 활동을 마치고 귀국한 KOICA 봉사단원과 교류했다.

 

풀턴 교수는 처음엔 한국에 오고 싶지 않았지만 이곳에서 영어도 가르치고 다시 돌아가 한국 문학작품을 번역하고 단편소설도 연구했다“1978년 전라북도 장수군에 영어교사로 왔던 것은 우연이었지만 인연이었고 동시에 필연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KOICA 관계자는 이번 FoK의 방문으로 한-미 간 민간 교류가 활성화되고 미국 내 친한 네트워크 강화 및 한?미 관계 저변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국제사회 지원에 보답하는 국가로서 이미지 구축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초청으로 930일 우리나라에 입국한 FoKKOICA 방문에 앞서 23일 동안 평화봉사단원으로 활동했던 지역을 둘러 봤다.

 

KOICA (한국국제협력단·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KOICA는 지난 1991년 설립된 이래 르완다, 요르단, 캄보디아, 페루 등 44개국에서 교육, 보건·의료, 공공행정, 기술·환경·에너지, 농림수산 분야에서 프로젝트 사업, 국내초청연수, 전문가파견, 해외봉사단 파견, 개발 조사, 인프라 구축, NGO 지원, 재난복구지원, 국제기구협력사업 등을 하는 대한민국 대외무상협력사업 수행기관이다. .

 

121.JPG

 

122.JPG

 

 

목록